<세 개의 고리(세 개의 고리); 복각본들, 어제 글피로부터> 전...천년 이후 톺아보는 오늘의 '소멸'과 '복각'

유재형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9 11:24:08
  • -
  • +
  • 인쇄
공예, 디자인, 영상, 사운드를 통해 시각·제작문화를 아울러
작품을 통해 시간의 순황성 체험 제공
만들어지는 것들에 대한 진지한 사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과 조주리 기획자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협력전시 <세 개의 고리; 복각본들, 어제 글피로부터>가 12월 10일(금)부터 내년 1월 2일(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다.

전시 제목인 <세 개의 고리;~>는 탄생-성장-죽음, 생산-유통-소비, 물질-자연-사람과 같이 연결, 순환하는 시간 속의 고리를 상징하며 이러한 고리에서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소멸’과 그것을 되살리려는 인공적 ‘복각’이 전시의 주요 화두이다.  

 

▲ 김한솔, Recovering Covers, 자수틀, 가죽, 테이프, 트레이싱 페이퍼, 라탄, 장판, 지퍼, 인조털, 천갈이 천, 228x56x133cm, 2021 (사진_작가 제공)


그래픽휴먼, 김동희, 김영광, 김한솔, 스타일지음, 요한한, 임효진, 정성윤, 최태훈, 최하늘, 컨트리뷰터스, BKID, X2 총 13팀의 창작자는 공예, 식물, 산업·인테리어·그래픽·컨텍스츄얼(contextual) 디자인, 조각, 사진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제작 경험을 가진 창작자들로,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100여 점의 작업을 발표할 예정이다.

 

 

참여 작가들은 복각, 레플리카(replica)의 제작자가 되고, 작품들은 경계나 위계 없이 동등한 방식으로 분산 배치된다. 관람객에게는 유물과도 같은 작품의 해설 카드가 제공된다. 이 속에서 관람객들은 전시 전반에 뒤얽힌 시간성을 체험하게 된다.

 

▲ 최하늘, 대운동_몸으로부터, 철사 위 도장, 500x500x180cm, 2021 (사진_작가제공)

 

▲ 최태훈, 그림자(마리우스), 마리우스에 아크릴 스프레이, 110x80x40cm, 2021 (사진_작가 제공)

 

▲ 요한한, 롱지부스-춤추는 전당, 소외피, 목재합판, 실, 먹물, 천연안료, 과슈, 금속장석, 355x195x13cm, 2019(사진_작가제공)

이번 전시는 조주리가 총괄기획을 맡았다. 조주리는 독립 큐레이터이자 현대미술 비평 및 디자인 분야 연구자로, 아르코미술관(2013, 2016), 탈영역우정국(2016), 토탈미술관(2018), d/p(2019), 우란미술관(2020), 문화비축기지(2020) 등에서 다수의 전시를 기획하였다.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는 전시 주제 및 제작에 관한 토크 프로그램, 기획자와 직접 만나는 큐레이터 투어, 성탄절 연계 행사가 개최되며 온라인으로 전시 주제에 관한 댓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