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웅 도자작가의 <공백空白> 전...피로감에 휩싸인 현대인을 위한 대안 제시

아트 / 편집부 / 2021-11-01 23:35:52
  • -
  • +
  • 인쇄

 

 

“대화의 폭과 양이 점점 늘어나면서 사고의 갈증은 강박으로 부표한다. 떨칠 수 없는 무의미한 반복된 의식과 행동은 어디론가 배출되어야 한다. 그럴수록 작업은 더욱더 단순한 하루를 기원한다.”


도자기 판 위에 흙물을 반복적으로 그어가는 작업을 통해 속에서 머릿속의 사념을 지워가는 유재웅 작가의 도조전. 수많은 SNS의 홍수 속을 지나치는 언어들이 흙물 속에 사라지기를 바라듯, 작가는 도자판에 무수한 점들을 찍어 넣고 있다. 이런 반복적 행위는 마치 이우환의 초창기 작업 <점으로부터>가 연상된다.

 

 


작가는 붓 작업이 이어지면서 머릿속이 빈사 상태를 맞이하길 바랐다. 패턴화된 면의 구성은 흙물로 가려지고 다시 유약으로 희미하게 사라진다. 생각과 사물을 지속적으로 쌓는 것이 강요되는 현대인의 피로감을 백색의 공간으로 흘려보내고자 의도했다.


유재웅은 한예종에서 예술조형을 공부했으면 세번째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에는 신작 20여점이 출품될 예정이다. 전시는 2021년11월3일(수)부터 11월15일(월)까지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