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21> 개최

뉴스 / 김기진 기자 / 2021-10-20 22:46:27
  • -
  • +
  • 인쇄
김상진, 방정아, 오민, 최찬숙 4인의 다양한 동시대 의제를 다룬 작품 공개
10월 20일(수)부터 2022년 3월 20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22년 상반기 ‘2021 올해의 작가’ 최종 1인 선정 및 시상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올해의 작가상 2021>을 10월 20일(수)부터 2022년 3월 20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10회를 맞은 <올해의 작가상>은 2012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해 온 대한민국 대표 미술상이다. 해마다 동시대 미학적, 사회적 이슈를 다루는 역량 있는 시각예술가 4인을 후원작가로 선정하여 신작 제작 지원과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1인을 올해의 작가로 선정한다.

 

▲ 2021 올해의 작가상, 김상진 

▲ 2021 올해의 작가상,  방정아

 

▲ 2021 올해의 작가상, 최찬숙 

 

▲ 2021 올해의 작가상, 오민

<올해의 작가상 2021>은 국내.외 미술계 전문가들의 추천과 심사를 거쳐 후원작가 4인으로 김상진, 방정아, 오민, 최찬숙을 선정했다. 이들은 조각, 설치, 회화, 영상 분야에서 각기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 김상진과 최찬숙은 공감각을 일깨우는 사운드와 영상 설치 작업을 통해 관람객들로 하여금 작품에 보다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면, 오민과 방정아는 ‘지금 여기’라는 의제를 매개로 각기 다른 일상의 순간과 공간을 포착함으로써 시간이 갖는 속성을 새롭게 일깨우고자 한다.

<올해의 작가상 2021> 최종 수상자는 전시 기간 중 2차 심사를 거쳐 2022년 상반기에 발표될 예정이다. 최종 수상작가는‘2021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고 순금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또한 후원작가 및 최종 수상자의 작품세계를 조망하는 현대미술 다큐멘터리가 제작되어 SBS 지상파와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올해는 작가 모두 동시대 현안과 관련한 다양한 매체의 작업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그 어느 해보다 다채로운 올해의 작가를 전시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