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에 새긴 실재성 현상... 라선영 목조각전 ‘Skin and Flesh’

아트 / 육상수 칼럼니스트 / 2021-06-27 22:21:25
  • -
  • +
  • 인쇄
조각가 라선영의 다섯 번째 개인전
새로운 기법으로 사람에 대한 정황 묘사
나무 속살이 저항하는 흔적도 고스란히 드러나

 

지구촌 70억 인류를 조각하는 라선영 작가의 작업 형식이 전환기를 맞았다. 사람에 대한, 직설적이고 구체적 예시에서 내재적 추상과 실험성으로 서술 방식을 바꿨다.

다섯 번째 개인전 ‘Skin and Flesh’는 작은 형식에 이해가 다소 수월했던 이전의 전시가 낯설 정도로 대형작업을 통해 과감한 변화를 시도했고, 그 속에 주제어를 압축하는 변화를 주었다. 작업의 난이도와 각고(刻苦)는 주제 의식을 더욱 견고하게 성찰하면서 작가 스스로는 해방감을 성취, 봄날의 나비처럼 자유롭게 하늘을 날고 있다.

 

 

 

라선영에게 ‘사람들’이란 약호는 타고남의 것으로, 본래적으로 이해해야 한다. 지구에 살아가는 70억 명의 인류를 조각하겠다는 그의 목표는 양적 물리성이 아니라는 건 당연하고, 그렇다면 보편적 가치를 규명하고 각설(各設)해서 조각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이면 될 듯하다.

작가가 적송으로 빚은 신작에는 명찰과 같은 QR코드가 붙어 있다. 그것으로부터 흘러나오는 어떤 무명인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좌우로 비틀린 목조각의 심장이 뛰고 얼굴에 핏기가 도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공간에는 작가와 관객 외에 십여 명의 나무사람이 관객에게 다가온다. 그들은 작가의 어머니, 친구 등으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이들임에도 불구하고 관객을 향해 자기독백을 주저하지 않는다.

 



라선영이 새롭게 시도한  QR코드를 통한 목조형 소리 작업은 무언의 조각을 무심히 바라보며 자기 해석에 의존하던 일련의 조각전에서 탈피해, 매우 도전적이면서 성찰적 실험이라 여겨진다. 이 독특한 해석은 형식성을 넘어 ‘사람의 기록’이라는 성스러운 다큐멘터리적 의식이기도 했다.


사람에 대한 해석과 표현은 모든 예술의 근본적 화두다. 그것이 사적이든 공적이든 그 규명은 난해하고 모호한 기준을 가진다. 라선영의 해법이 그 무엇이든, 그것을 이해하고 수용하는 것은 오로지 관객의 몫이다. 관객마다의 반응 지수를 감지하기 위해서라도 직접 작품 앞에 서 있어보기를 권하고 싶은 전시가 바로 ‘Skin and Flesh’ 전이다. 추상에서 뿜어지는 실재상황을 경험하는 일은 그리 흔하지 않다.


 

스스로를 무너뜨리고 그 속으로 들어가 완전한 공(空)의 상태에서 다시 세상의 이치를 정의하는 일이 예술가의 몫이라면, 라선영 작가의 그것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그 현장은 멀지 않다. 전시는 갤러리마크에서 7월 31일까지 열린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드아티스트 베누아 아벨리 : 누군가 도래할 작은 착륙장2018.03.09
우드 아티스트 안드레아스 : 그들의 얼굴2018.03.14
몸의 연장, 나무2018.03.03
아티스트 고은: 안 보이는 사람의 힘 사용법2018.05.03
[숟가락 특집2] 365 Spoon, 매일의 숟가락2018.06.15
예술이 된 폐기물2018.06.26
[해외작가] 전통의 형태와 현대 문화를 결합하는 중국 아트퍼니처 '송타오’2018.08.25
[해외작가] 솔리드 목재만을 고집하는 캐나다 아트퍼니처 ‘존 로스’2018.08.25
김광수 사진전 <봄날의 리얼 환타지(real fantasy)>2020.03.12
사진가 칸디다 회퍼 개인전 <Candida Höfer>, ‘장소성’에서 ‘시간 혹은 시간의 흐름’을 기록하다2020.09.08
작가 한희선, 촐라체를 너머 갈망의 세계로2021.03.10
자연과 교감하는 힐링 공간...<부산 치유의 숲 방문자센터>2021.04.26
공예가의 작업실...쓰레기에서 구출된 존재들의 안식처2021.05.04
파리 퐁피두 센터, 권영우, 박서보, 하종현 작가 단색화 작품 영구 소장2021.05.21
목수의 공간... 애프터문의 시간이 쌓이는 공간2021.06.16
농심 본사 신사옥 농심관...아프젤리아 계단을 오르는 시간2021.06.20
[가상 인터뷰] 물과 바람, 돌로 지은 고도의 건축가, 이타미 준과 나눈 대화2021.07.05
나무를 읽다...목재계의 팔방미인 ‘멀바우’2021.07.14
아트퍼니처 작가 정명택...우리 시대 가구에 대한 각별한 정의2021.07.15
국제갤러리, 8월 24일부터 양혜규 신작 황홀망恍惚網 최초 공개2021.08.20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