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 잡지로 살펴보는 한국의 공예...100년 간 잡지 전시

공예 / 강진희 기자 / 2021-11-12 11:08:06
  • -
  • +
  • 인쇄
KCDF아카이브센터, <잡지로 보는 한국공예사> 도서전 개최
한국 공예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공예 잡지 전시

 

▲ 미술과 공예창간호_디자인코리아뮤지엄 제공(관장 박암종)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은 공예·디자인 전문 자료실인 KCDF아카이브센터(인사동, KCDF갤러리 지하 1층)에서 11월 5일부터 12월 5일까지 도서전시 <잡지로 보는 한국공예사>를 개최한다.

이 도서 전시는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과 디자인코리아뮤지엄 협력으로 진행되며, 지난 100년간의 한국의 공예 정책과 동향. 공예가. 기법. 전시 정보 등을 담은 공예 전문 잡지 22종이 전시되며 전문가 강연이 진행된다.

 

▲ 잡지로 보는 한국공예사 포스터

 

▲ 공예+디자인 창간호


우리나라 최초의 미술잡지로 알려진 <미술과 공예(1917)>에서부터 한국 현대 첫 공예 잡지인 <(월간) 공예(1988)>, 그리고 현재 출간되고 있는 <공예+디자인>까지 191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잡지들이 선보이며, <도자문화(2006)>, <한지(2010)>, 등 공예 각 분야를 다루는 잡지도 전시된다.

또한 11월 26일에는 현재 <공예+디자인> 편집장인 정성갑 편집장(전 디자인프레스 편집장, 클립 대표)의 “나는 어떤 마음으로 <공예+디자인>을 만드는가”를 주제로 강연도 개최된다.

공진원 관계자는 “문화의 변천사를 파악하기 적합한 잡지라는 매체를 통하여 한국 공예문화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전시로 유익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