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을 한 폭의 그림처럼 담아...최하나 예술장신구전, ‘꿈이련가꽃이련가’ 전 열려

뉴스 / 편집부 / 2021-07-23 01:04:14
  • -
  • +
  • 인쇄
꿈같고 꽃 같았던 지난 추억을 따뜻함과 아름다움으로 장신구에 녹여

 

‘최하나 예술장신구전’이 ‘꿈이련가꽃이련가’란 주제로 7월 23일부터 29일까지 삼청동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공기 중에 부유하는 꽃잎과 나뭇잎, 한 올 한 올 떠다니는 섬유, 이러한 것들의 움직임과 추상적인 느낌을 콘셉트로 작게는 꽃잎으로부터 시작해 어느 계절에서의 꿈같던 추억이나 그때의 여운 등을 그림처럼 표현해 담은 장신구도 선보일 예정이다.

유려하고 비침이 있는 것을 좋아하는 작가의 취향과 맞물려, 전시의 주 재료로 아크릴을 금속과 함께 사용하여 작품을 표현했다.

최하나 작가는 “장신구가 단편적인 주제뿐만 아니라 기억하여 간직하고 싶은 지난날들도 한 폭의 그림처럼 남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했다”고 전했다.

전시는 2021년 7월 23일(금) - 7월 29일(목)까지 갤러리 담에서 열린다.

최하나 국민대 디자인대학원 쥬얼리디자인을 전공한 작가는 아크릴을 이용해 유려하면서도 서정적인 느낌의 예술 장신구를 개발, 브릿지 쥬얼리로서의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대중들에게 어렵지 않은 공예와 상품으로서의 쥬얼리가 어우러질 수 있는 문화 아이템 및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며, 현재 <최하나쥬얼리스튜디오 - ‘길로’>를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