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예관 공예스튜디오 <2022년 입주작가> 선정...공예도시 청주의 위상 높여

유재형 기자 / 기사승인 : 2022-03-23 23:50:04
  • -
  • +
  • 인쇄
도자·금속·유리·가죽·섬유 총 5개 팀 입주 완료
5월부터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 개최
500만원 상당의 창작지원금 제공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 이하 공예관)은 17일(목), 공예관이 운영하는 공예스튜디오의 2022년 입주 선정작가 5개 팀이 모두 입주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 입주작가 이해은(가죽공예)

 

▲ 가죽 / 이해은_동지백 대, 소_2020

 

이들이 입주한 공간은 문화제조창 본관 4층에 자리한 도자·금속·유리·가죽·섬유 스튜디오로, 지난 2월 진행한 공모에 전국에서 총 11팀이 지원한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 및 PT심사를 거쳐 도자에는 토모 공방(노정숙, 정철호), 금속에는 전은미 작가, 유리에는 유리마루 공방(강은희, 남기원), 가죽에는 이해은 작가, 섬유에는 송재민 작가가 최종 선정됐다.

이들은 2023년 2월 28일까지 스튜디오에서 창작활동 등을 이어가게 되며 오는 5월부터는 매월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으로 시민을 만난다. 첫 개인전은 섬유분야의 송재민가 맡았다.

입주작가들에게는 스튜디오 제공과 별도로 500만원 상당의 창작지원과 함께 공예관 뮤지엄숍 입점 기회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또한 매월 정기회의를 운영해 입주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입주작가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작가들 간의 네트워크 형성에도 힘쓸 계획이다.

독일이 주 활동무대였다가 올해 처음 공예관의 스튜디오에 입주하게 된 금속분야의 전은미 작가는 “오랫동안 타지에서 작업을 이어오다 고향인 청주에서 활동할 생각을 하니 감회가 남다르고 설렌다. 무엇보다 개방형 작업실에서 시민들과 소통하며 작업세계를 공유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라며 입주 소감을 전했다.

 

▲ 입주작가 전은미(금속공예)

 

▲ 금속 / 전은미_고릴라_브로치_머리카락, 씨앗, 금박, 정은_노르웨이 국립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디자인미술관 등 소장


공예관 박상언 관장은 “공예관의 스튜디오는 작가들의 자유로운 고민과 시도를 통해 K-공예의 진화를 이끌어내는 전초기지”라며 “이제 막 입주를 마친 5팀의 작가들과 함께 공예도시 청주의 위상을 확고히 하는 2022년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예스튜디오는 공예관이 2019년 문화제조창 시대를 연 이후 우수 공예창작자 발굴 육성과 공예도시 실현을 목표로 운영해오고 있으며 매년 초 분야별 입주작가를 선정해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 입주작가 노정숙(도자공예)

 

 

▲ 도자 / 토모_노정숙_연리기_2020_실크백자, 청아안료, 투명유, 등나무

 

▲ 입주작가 정철호(도자공예)

 

▲ 도자 / 토모_정철호_2021_달, 평면과 입체사이_실크백자

 

▲ 입주작가 송재민(섬유공예)

 

▲ 섬유 / 송재민_쉽_2020

 

▲ 입주작가 강은희, 남기원(유리공예)

 

▲ 유리마루 / 강은희_왕관의 무게_2021

 

▲ 유리마루 / 남기원_블루 시리즈_2021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재형 기자 유재형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관련기사

'통영국제트리엔날레' 조혜영·다니엘 카펠리앙 두 큐레이터 선임2022.02.21
청주국제공예공모전 대상 수상작, 통영국제트리엔날레 공예 특별전에 초대 받아2022.02.18
공진원, 2022 스타 상품 개발 공모 시행2022.03.08
국립현대미술관 최종 당선작 발표2022.03.02
김윤환 개인전 ...원형질의 집단의식에 기인한 조형미2022.03.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