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가구를 재연하는 뜻깊은 전시 열려

공예 / 편집부 / 2019-12-04 23:50:19
  • -
  • +
  • 인쇄

 

 

 

전통가구의 본모습을 현재로 이어가는 '소병진과 제자들展'이 세 번째 선보인다.

국가무형문화재 소목장 소병진과 그의 제자들의 모임인 ‘긍재연(亘斋连)’은 충남 부여 소재의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문화교육원과 전북 완주 소재의 완주소목학교에서 수학한 소병진의 문하생들이 모여 만든 모임이다. 이 모임은 그동안 조선 목가구, 목물의 짜임 구조와 조형미 그리고 전통예술의 가치를 연구해 우리 전통가구에 대한 새로운 안목을 전하는 데 힘써 왔다. 

 

이번 전시는 선인 목수들의 걸어온 뒤안길을 재현한 작업으로 겨울의 길목에서 옛 목가구의 정취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는 2019.12.4~9일까지 인사동 갤러리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