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바 'Red Pif' : 일상과 완벽하게 이별하는 법

라이프 / 송은정 기자 / 2020-02-29 21:18:21
  • -
  • +
  • 인쇄
프라하 여행의 첫 시작지
19세기부터 존재했던 건물을 개조
젊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이 전시

 

겨울의 동유럽은 듣던 대로 살갑지 못했다. 불청객을 맞은 선술집 주인처럼 공기마저 쌀쌀맞다. 이제 막 오후 7시를 넘긴 프라하 루지네 공항의 바깥은 진작 해가 떨어져 어둑해져 있었다. 서둘러 택시 뒷좌석에 몸을 실었다. 운전기사와 간단한 눈인사만 주고받은 뒤, 대충 갈겨 찢어온 종이 하나를 그에게 내밀었다.

프라하 시내 어딘가에 있을 와인바의 주소가 담긴 잡지 한 귀퉁이였다. 어떻게 발음해야 좋을지 짐작조차 가지 않는 낯선 언어들 사이에서 ‘Red Pif’라는 와인바의 이름만을 계속해서 중얼거렸다. 프라하에 대해 알고 있는 유일한 정보였으므로. 이유를 정확히 설명할 수 없지만 나는 이곳이 반드시 프라하 여행의 첫 시작이어야 한다고 굳게 믿었다.  

 

 

그리고 Red Pif

한눈에 그곳이 내가 찾던 장소임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건물 한 면을 차지하고 있는 유리창 너머로 와인병 모양의 나무 블라인드가 줄지어 늘어서 있는 곳. 그 사이로 새어 나오는 조명 빛에 안도의 한숨이 나왔다. 기분 좋게 시작해야 될 첫 일정을 폐점시간 따위로 망칠 순 없으니까. 실내는 기대만큼 아늑한 분위기였고,

상상보다는 조금 조용했다. 낯선 남녀가 어색함 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볼륨을 높인 재즈가 흐를 것이라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그 반대였다. 바닥에 낮게 깔린 피아노 소리는 옆 테이블의 대화를 그대로 실어 옮길 만큼 잔잔했다. 커다란 오크통이 테이블로 쓰이는 창가로 자리를 잡을까 했지만 중앙의 바에 앉기로 생각을 바꿨다.  

 


자신을 ‘신나는 웨이터’라고 소개하며 한 남성이 메뉴를 내밀었다. 이름은 발렌틴이라고 덧붙였다. 그와 나 사이의 대화는 제3의 언어인 영어로 드문드문 이어졌다. 이야기의 초점은 물론 내게 맞추어져 있었다. 프라하에는 언제 도착했는지, 얼마나 머물 계획인지…. 정형화된 질문과 뻔한 대답이 두서없이 오고갔다.

동양의 여성에게 의례 베푸는 과한 친절이 불편하다고 느껴질 무렵 발렌틴이 물었다. 여긴 대체 어떻게 알고 온 거야? 우연히 잡지에서 읽었어. 와인을 좋아하나보지? 아니. 그러면? 글쎄. 핑그르르 돌아가는 저 이상한 와인병 블라인드를 직접 보고 싶었어. 분위기도 좋아 보이고. 그게 다야? 음, 재밌잖아. 여행의 첫 행선지로 와인바에 오는 거.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그는 나를 향해 두 팔을 한껏 뻗으며 바의 안쪽에서 걸어 나왔다. 완벽한 선택이야. 이곳만큼 좋은 여행지는 없지! 발렌틴은 마치 유명 관광지를 소개하는 가이드처럼 와인바 구석구석을 안내하기 시작했다.

이곳은 19세기부터 존재했던 건물을 개조한 곳이었다. 자세히 벽을 들여다보니 당시의 페인트 자국과 흔적들이 그대로 남아 있다. 갑자기 그가 무릎을 꿇고서 바닥을 훑으며 말을 이었다. 이건 오크라는 나무야. 아까 우리가 앉았던 바 역시 오크로 만들었지. 아끼는 물건을 쓰다듬는 듯한 그의 손길이 너무도 진지해서 순간 웃음이 터져 나왔다.


 

그 역시 멋쩍었는지 함께 웃었다. 네가 조금만 더 일찍 도착했었다면 좋았을 걸. 와인 시음회가 열렸었거든. 진심으로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공짜로 고급 와인을 마시지 못한 것보다, 수십 개의 와인병 블라인드가 모두 개방되어 있는 모습을 보지 못한 것이 괜히 더 분했다.

다시 바로 돌아와 앉았다. 약간의 피곤이 몰려왔고 벽을 빼곡하게 채운 와인병들을 초점 없이 바라보았다. 와인 선반은 포도나무 줄기를 받칠 때 사용하는 지지대로 제작한 것이라고, 발렌틴은 묻지도 않은 정보들을 맥락 없이 늘어놓았다.

 


그는 내일 점심에 다시 이곳에 들리지 않겠냐고 물었다. 젊은 아티스트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와인바의 정원에서 함께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지금은 볼품없이 말라 있지만 여름에는 잎이 무성히 달리는 단풍나무가 멋지단다. 마땅히 거절할 구실이 없어 대충 알겠다고 얼버무렸다.

그러고 보니 아직 네 이름도 모르네. 내일 와서 알려줄게. 물론, 나는 다시 돌아가지 않았다.

자료제공 AI photography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