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탁자② 오층탁자

공예 / 장상길 기자 / 2021-03-22 21:05:42
  • -
  • +
  • 인쇄
큰 가옥이나 관청 같은 곳에서 사용

조선 탁자는 밑 부분의 층널 한 단을 수납장으로 만들거나 혹은 수납장 위에 두 개의 서랍을 곁들이는 경우도 있으며, 2·3층의 층널 양면, 또는 뒷면을 막기도 한다. 이와 같은 형태를 사랑방에서는 문방가구로, 안방에서는 애완물 등을 올려놓는 장식가구로 즐겨 사용하였다. 형태는 정방형이 기본형이며 흔히 쌍으로 놓고 쓴다. 장방형인 장탁자의 경우에는 높이가 얕고 밑 부분에 수납장을 둔다. 장탁자는 용도에 따라 책탁자(冊卓子)와 다탁자(茶卓子)로 분류된다.

 

 

② 오층탁자

 


 

이 탁자는 조선시대 탁자로는 보기 드문 5층이다. 큰 가옥이나 관청 같은 곳에서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1층 여닫이문에는 쥐꼬리 모양의 붙박이 자물쇠를 달았는데 네모난 형태의 약과 모양 자물쇠 앞바탕과 경첩이 탁자의 형태와 크기에 잘 어울리고 있다. 2층은 앞면을 제외한 세 면을 널로 막고 3층은 옆면만 막았으며, 4, 5층은 사방을 트이게 하였다.

크기 657×318×1785
시대 조선(朝鮮) <19세기>
소장 국립중앙박물관
자료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참고문헌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