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갤러리, 제9회 아트 바젤 홍콩 및 온라인 뷰잉룸 참가

뉴스 / 강진희 기자 / 2021-05-10 20:51:16
  • -
  • +
  • 인쇄
한국 단색화 거장 이우환의 단독 부스를 선보여
아트 바젤 온라인 뷰잉룸에서는 박서보와 하종현의 작품이 소개

국제갤러리는 오는 5월 22일(토)부터 23일(일)까지 홍콩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9회 아트 바젤 홍콩(Art Basel Hong Kong)’에 참가한다.

지난해 팬데믹 상황을 반영해 온라인 플랫폼을 런칭한 아트 바젤은 올해 홍콩에서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hybrid) 성격의 행사를 개최하며 관람의 방식을 확장한다. 이번 오프라인 행사에는 104개의 갤러리가 ‘갤러리즈(Galleries)’, ‘인사이트(Insights)’, '디스커버리즈(Discoveries)’ 섹터에 걸쳐 참가할 예정이며, 동일 기간 동안 운영되는 온라인 행사 ‘아트 바젤 라이브: 홍콩(Art Basel Hong Kong: Live)’은 온라인 뷰잉룸, 페어장 생중계, VIP 대상 온라인 워크 스루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  Lee Ufan_Relatum - Seem_2009

 

 

▲ Lee Ufan_From Line 80026_1980

 


새로운 운영방식에 따라 각 갤러리가 준비한 기획전은 페어 현장에서 솔로 부스 형태로 소개되며, 페어 기간 동안 아트 바젤이 지정한 현지 담당자가 부스에 상주한다. 아트 바젤 홍콩의 아시아 디렉터 아델린 우이(Adeline Ooi)는 “위성 부스 설치 외에도 ‘아트 바젤 라이브: 홍콩’과 같은 디지털 플랫폼의 확대를 지원하는 새로운 형식을 도입, 참가 갤러리들이 이동의 제약을 넘어 전세계 미술애호가들과 소통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국제갤러리는 아트 바젤 홍콩 페어 현장에서 한국 단색화 거장 이우환의 단독 부스를 선보인다. 부스 중앙에 설치된 (2009)은 작가의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관계항’ 연작의 대표작 중 하나다. 이 작품은 하나의 사물이 아닌 유기적으로 융화하는 사물과 공간의 관계성으로 작업을 해석하는 작가의 고유한 철학을 담고 있으며, 특히 작품 감상의 경험을 특정 시공간에서 발현되는 특별한 ‘조우’로 승화시킨다.

대형 캔버스와 돌로 구성된 은 작가의 회화작업 특유의 공허함과 고요함을 상기시키는 어두운 조명 아래 전시되는데, 여기서 돌은 회화작업에 있어 붓의 역할을 수행하며 주변 공간과 역동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교감을 이어간다. 고정된 형태의 정지된 작업을 거부하는 작가의 철학에 따라, 이번 출품작 역시 주요 요소의 선정과 배치 등에 최소한으로 개입해 주변 공간을 매개로 관람객에게 다가간다.

이우환의 대표 회화연작 2점 또한 함께 전시되는데, 하나의 점·선을 안료가 마를 때까지 반복적으로 긋는 형태로 제작되는 ‘선으로부터’ 연작의 (1980)과 광대한 흰색 배경 위의 뭉툭한 붓 터치에서 느껴지는 공허함이 인상적인 근작 (2020)가 있다.

 


▲ Ha Chong-Hyun_Conjunction 20-93_2020

 

 

▲ Ha Chong-Hyun_Conjunction 20-94_2020

 

 

▲ Park Seo-Bo_Ecriture (描法) No. 970428_1997

 

 

오프라인 페어와 함께 열리는 아트 바젤 온라인 뷰잉룸에서는 박서보와 하종현의 작품이 소개된다. 대표 작품으로는 박서보의 한지의 물성을 살린 ‘묘법’ 연작 (1997), 캔버스의 뒷면에서 앞면으로 물감을 밀어내는 배압법(背押法)으로 제작된 하종현의 ‘접합’ 연작 (2020)과 (2020)가 있다.


오프라인 행사
프리뷰: 2021년 5월 19일(수) – 23일(일)
행사기간: 2021년 5월 22일(토) – 23일(일)
장소: 홍콩 컨벤션센터(HKCEC), 국제갤러리 부스 1C08

온라인 뷰잉룸(OVR) 행사
VIP 프리뷰: 2021년 5월 19일(수) 오후 3시 – 5월 21일(금) 오후 5시(KST, 한국표준시)
일반 오픈: 2021년 5월 21일(금) 오후 5시 – 5월 23일(일) 새벽 1시(KST, 한국표준시)
이용 방법: 웹사이트(artbasel.com/viewing-rooms), 아트 바젤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