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범 '무릉도원'도, 이중섭 '흰소....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1,488점 공개

뉴스 / 편집부 / 2021-05-07 17:17:54
  • -
  • +
  • 인쇄
회화, 조각, 공예, 드로잉, 판화 등 근현대미술사 총망라
한국 근대미술사 연구 심층 강화
7월 덕수궁관 첫 전시...8월 서울관 특별전 개최 등 미술관별 차별 전시

그동안 있다는 사실로만 존재했던청전 이상범의 '무릉도원도'를 시작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은 고(故) 이건희컬렉션 1,488점(1,226건, 이하 이건희컬렉션)이 전시를 통해 일반 공개된다. 

 

 

▲이상범, 무릉도원도, 1922, 158.6x390cm

 


‘이건희컬렉션’은 김환기, 나혜석, 박수근, 이인성, 이중섭, 천경자 등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작가의 명작들이 두루 구성되어 있으며, 모네, 샤갈, 달리, 피카소, 등 세계적인 거장들의 대표작이 포함되어 있다. 한국화를 비롯한 회화가 대다수를 이루며, 회화 이외에도 판화, 드로잉, 공예, 조각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근현대미술사를 망라한다. 이를 계기로 국립현대미술관은 기 소장품 8,782점에 더하여 소장품 1만점 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  

 

세기의 기증 과정


이번 기증은 총 4회의 작품실견, 수증심의회의 후 작품반입 및 기증확인서 발급 등 미술관의 기증 절차에 따라 진행되었다. 모든 기증 작품은 항온·항습 시설이 완비된 과천관 수장고에 안전하게 입고되었다. 기증 작품은 작품검수, 상태조사, 등록, 촬영, 저작권협의 및 조사연구 등을 통해 순차적으로 미술관 누리집에 공개될 예정이다. 공식명칭은 ‘이건희컬렉션’으로, 향후 작품 기본정보에 포함되어 누리집 공개는 물론 전시, 출판 등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 김환기, 산울림 19-II-73#307, 1973, 264x213cm


 

'이건희컬렉션' 1,488의 구성


‘이건희컬렉션’ 총 1,488점은 한국 근현대미술 작가 238명의 작품 1,369점, 외국 근대작가 8명의 작품 119점이다. 회화 412점, 판화 371점, 한국화 296점, 드로잉 161점, 공예 136점, 조각 104점 순으로 비교적 모든 장르를 고르게 포함한다. 제작연대별로는 1950년대까지 제작된 작품이 320여점으로 전체 기증품의 약 22%를 차지한다. 그러나 작가의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할 때 1930년 이전에 출생한 이른바 ‘근대작가’의 범주에 들어가는 작가 작품 수는 약 860점에 이르러, 전체 기증품의 약 58%를 차지한다. 작가별 작품 수를 보면, 유영국 187점(회화 20점, 판화 167점)으로 가장 많고, 이중섭의 작품이 104점(회화 19점, 엽서화 43점, 은지화 27점 포함), 유강열 68점, 장욱진 60점, 이응노 56점, 박수근 33점, 변관식 25점, 권진규 24점 순이다.

 

 

▲ 나혜석, 화녕전작약, 1930년대, 33x23.5cm


이번 기증의 가장 큰 의의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중 근대미술 컬렉션의 질과 양을 비약적으로 도약시켰다는 점이다. 그간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작품 중, 1950년대 이전까지 제작된 작품은 960여 점에 불과했다. 특히, 희소가치가 높고 수집조차 어려웠던 근대기 소장품이 이번 기증으로 크게 보완되어 한국 근대미술사 연구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김종태, 사내아이, 1929, 53x45.4cm



'이건희컬렉션'의 전시 일정


국립현대미술관은 2021년 8월 서울관을 시작으로, 2022년에는 과천, 청주 등에서 특별 전시, 상설 전시, 보이는 수장고 등을 통해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8월, 서울관에서 열리는 <이건희컬렉션 1부: 근대명품>(가제)을 통해 한국 근현대 작품 40여 점을, 12월 <이건희컬렉션 2부: 해외거장>(가제)을 통해 모네, 르누아르, 피카소 등의 작품을, 그리고 2022년 3월 <이건희컬렉션 3부: 이중섭 특별전>을 통해 이중섭의 회화, 드로잉, 엽서화 104점을 선보인다.  

 

 

▲ 이중섭, 흰소, 1953~54, 30.7x41.6cm


 

▲덕수궁관은 오는 7월 개최되는 <한국미, 어제와 오늘> 전에 일부 작품을 선보이고, 올해 11월 <박수근> 회고전에 이건희컬렉션을 대거 선보이게 된다. 2022년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뮤지엄(LACMA)에서 열리는 한국 근대미술전에도 이건희컬렉션 중 일부를 선보여 수준 높은 한국 근대미술을 해외에 소개하는 기회가 마련될 것이다. ▲과천관에서는 이건희컬렉션과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및 아카이브의 새로운 만남을 주제로 한 <새로운 만남>을 2022년 4월과 9월에 순차 개막한다. ▲청주관에서는 수장과 전시를 융합한 ‘보이는 수장고’를 통해 이건희컬렉션의 대표작들을 심층적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2022년 지역의 협력망미술관과 연계한 특별 순회전을 개최하여, 보다 많은 국민들이 소중한 미술자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

 


▲ 장욱진, 공기놀이, 1937, 65.5x80.5cm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 문화예술계 발전을 위해 평생을 수집한 미술품을 기증해주신 故 이건희 회장의 유족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번 대량 기증을 통해 확보된 수준 높은 예술품으로 명실공히 미술소장품 일만점 시대를 열고, 국민의 문화 향유 증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호안 미로(Joan Miro), 구성, 1953, 96x377cm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