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목마루 패턴 스타일

Life / 육상수 기자 / 2018-05-15 16:58:56
  • -
  • +
  • 인쇄

마루에 있어 패턴을 만들어내는 요인은 전적으로 시공 방법에 달려있다. 즉 각각의 스트립을 어떻게 붙이느냐에 따라 다양한 패턴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얘기다. 패턴이 화려하고 특이할수록 고난도의 시공 기술이 요구되는 건 당연지사. 시공비도 올라간다. 하지만 분위기 전환이 필요하다면 조금 색다른 패턴을 선택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같은 수종이라도 패턴에 따라 느낌이 확 달라진다.

 

 

- Brick

가장 기본적인 시공법으로, 마루하면 생각나는 일반적인 패턴이다. 브릭 타입은 말 그대로 벽돌(brick)을 쌓듯 마루판을 한 줄씩 이어 붙여 나가는 방식이다. 안정된 패턴이기 때문에 시각적으로도 편안하며 어떤 공간에 시공해도 무난하게 어울린다. 복잡한 패턴이 아니기 때문에 시공이 쉬우며 그만큼 비용도 다른 패턴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암모니아 증기에 노출시킨 오크 마루. 암모니아 증기를 만나면 상판뿐만 아니라 속까지 검정에 가까운 색으로 변한다.아론통상 보엔 원목마루

 


마루에 포인트를 주면 더 특별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뉴라인데코 마이스터 Design rectangle 시리즈. 

 

 


- Herringbone
헤링본 패턴은 유럽에서는 예전부터 전통적인 시공 방식으로 사랑받아 왔다. 스트립과 스트립을 90° 직각으로 만나게 하는 격자무늬 시공법이다. 고급스러우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이 들어 공간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다. 사실 그동안 헤링본 패턴에 과감하게 도전하지 못한 건 시공이 어렵고,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무엇보다 시공비가 비싸기 때문이었다. 헤링본으로 시공할 경우 보통 평당 4~5만 원가량 비용이 증가한다. 하지만 특별한 공간에는 적용해볼 만하다. 단, 헤링본은 화려하기 때문에 좁은 공간에서는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다. 넓은 공간에 시공하는 것이 좋다.

 원목의 레이아웃을 살리기 위해 V자 홈을 사면에 모두 처리했다. 클래식과 모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헤링본으로 시공한 스타일 마루. 원목 두께가 3.4㎜로 두껍기 때문에 샌딩을 해도 무리가 없다. . 떼카코리아


- Parquet
정사각형 파케이 마루로 연출할 수 있는 패턴으로, 파케이를 일정하게 이어붙이는 방식이다. 같은 문양과 크기의 파케이를 이어붙이는 경우 나뭇결 또는 문양의 방향을 서로 달리해 변화를 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단조로움을 피하고 리듬감을 형성할 수 있다. 수종이나 패턴이 다른 두 종류의 파케이를 번갈아가며 붙여도 좋다. 컬러 매칭이 잘 되는 수종을 골라 시공하면 더욱 좋다. 정방형 패턴은 안정감을 주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레드오크로 디자인한 파케이 마루. 떼카코리아.

 

디자인을 강조한 정사각형 마루로, 아트월로도 사용할 수 있다.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에 주로 시공된다. 떼카코리아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