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AFT, 뭉쳐야 산다

Craft / 배우리 기자 / 2018-05-18 16:33:01
  • -
  • +
  • 인쇄
목수, 하면 고독 속에서 묵묵히 나무를 깎는 이미지가 떠오른다. 하지만 목수의 생존은 이웃에게 달렸으니 ‘함께’라는 말이 어쩌면 어떤 직업보다 어울릴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요즘은 ‘소셜네트워크’ 시대가 아닌가. 그에 걸맞게 함께 작업하고 즐기며 살고 있는 목수들도 있다.

함께 하는 공방장들_공방場



그릇을 만드는 일곱 목수가 모여 장터를 연다. 공방장(長)들이 함께 모여 공방에서 여는 공방장(場). 공방장의, 공방장에 의한 장터지만 그들이 위하고 만나고자 하는 건 이웃이다. 농산물 직거래가 안전하고 믿음직스럽듯, 나무그릇도 직거래가 제격이라고 생각하는 목수의 생각이 벌써 두 번째 장을 열게 만들었다. 지지난 겨울에 우든키친마르쉐라고 열린 장의 후속이 공방장이다. ‘공방장’이라는 이름에서 벌써, 누가 열고, 어디서 열리는지에 대한 정보가 나온다. 더 확실한 직거래장터가 된 셈.

 


참여 공방장(공방)은 강성우(데이너), 김규(밀플라토), 노상미(보니데), 송미경(규하공방), 옥지원(나무세간), 이선화(바움하우스), 이은정(유유수작)이다. 7명이 모인만큼 그 종류와 수도 꽤 많다. 목선반을 돌려 만든 접시, 볼과 같은 그릇 종류는 물론이고, 코스터, 오프너, 반죽밀대, 와인마개, 셰이커 박스 같은 다양한 나무 소품들도 만날 수 있다.


공방장들이 직접 여는 장터는 5월 26일과 27일 주말 양일간 증산동에 있는 데이너퍼니처스튜디오에서 열린다. 나무그릇 사러 불광천 옆 증산동 한 번 가보는 건 어떨까.

----------

함께 하는 창작_月刊오브제


 

 

좁은 공간에서 실용적인 책꽂이 리틀 북레스트

  

오일 홀더의 고깔을 뒤집으면 향꽂이(오른쪽 사진)가 된다.
 

마르셀 프루스트의 명언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게 하는 것은 유명하게 되려는 욕망이 아니라 근면하게 일하는 습관이다.”를 받들어 서울남부기술교육원 가구디자인과 동기들, 이예지, 임형묵, 홍보라가 뭉쳤다. 그들은 지난 4월, 앞으로 매월 실용적이고, 아름다운 나무 ‘오브제’ 하나씩 들고 나오겠다고 선언했다. 


문학적인 감성을 듬뿍 담아 만들어낸 첫 번째 오브제는 ‘리틀 북레스트’. ‘ㄱ’ 모양으로 붙여낸 얕은 합판 상자는 ‘ㅅ’모양으로 놓아 책을 얹을 수도 있고, 2개를 붙이면 ‘ㅁ’자 책장도 되고 작은 탁상도 된다. 5월에 나온 두 번째 제품은 ‘세 가지 방향(香)’이다. 줄줄 흐르는 촛농을 감상할 수 있는 테이퍼캔들의 홀더와 아로마오일을 위한 홈이 있는 홀더, 그리고 아로마오일 홀더의 고깔을 뒤집으면 생기는 인센스 홀더 등, 세 가지 방법으로 낼 수 있는 향을 돕는 물건들이다. 
함께 하면 할수록 각가지 방식으로 새로워지는 월간오브제가 제안할 다음 소품이 벌써 궁금하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