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레지던시 2019 입주작가전 열려

전시&책 / 편집부 / 2019-05-27 15:58:37
  • -
  • +
  • 인쇄
첨단기술, 온라인매체, 외모지상주의 등 다양한 문제의식 담은 신작 소개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5월 31일부터 6월 9까지 창동레지던시 2019 상반기 입주작가전 <약속된 미>와 오픈스튜디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올해 창동레지던시 17기로 입주한 국내 작가 3인과 해외 작가 3인이 입주 기간 동안 제작한 신작을 선보이는 전시다. 권병준, 박선민, 이민경, 후안 파블로 에체베리(콜롬비아), 루크 슈뢰더(네덜란드), 란티엔 시에(중국) 등이 참여했다.
 

박선민 작

 

이민경 작

 

권병준은 인간의 행동 양식을 차용한 로봇을 제작하여 시소 위에서 균형 잡기를 했고 박선민은 자연과 인간의 문명이 고속도로라는 기하학적 공간에서 어떻게 교차하는지를 사진과 영상으로 풀었고 이민경은 1970년대 버마의 승려 웨두 사야도와 제자의 대화를 구현한 영상을 선보인다. 

 

후안 파블로 에체베리작

 

루크 슈뢰더 작

 

해외 작가로 후안 파블로 에체베리는 한국 사회에 만연한 외모지상주의를 스카치테이프로 얼굴을 일그러뜨려 괴물처럼 변해버린 모습을 사진에 담았고 루크 슈뢰더는 서울의 전자 상가를 배경으로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유튜브 채널에 상영함으로써, 영상 장비가 생산되는 물리적 공간과 이미지가 유통되는 데이터의 공간을 연결했다. 란티엔 시에는 레지던시 건물 곳곳에 스마트폰, 오토바이 등과 같은 오브제와 오렌지 껍질 향, 향수 등 비물질적인 요소를 배치한 작업을 선보인다.

 

란티엔 시에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는 시각예술가들의 창작 여건 향상과 해외 레지던시와의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금까지 700여 명의 국내.외 유망 작가를 선발하여 지원해왔다”며, “입주작가들이 레지던시의 경험을 발판으로 향후 국내.외에서 폭넓은 활동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는 40세 이상의 국내 작가를 지원하는 입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네덜란드 몬드리안 재단과 같은 해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해외 작가의 입주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문의 : 02-995-0995 (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