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수 아버지와 딸이 펼치는 목물(木物)전 열려

전시&책 / 강진희 기자 / 2020-07-13 13:51:26
  • -
  • +
  • 인쇄
손이 기억하는 대로의 작업
목수의 삶을 표현한 가구
전통가구에 부녀 목수의 감성 실어

 

매일 밥상 대하듯, 나무를 두고두고 바라보고, 어루만지고, 다듬다가 한판 춤사위를 벌이는 자가 바로 목수(木手)라고 주장하는 삼례목수 김상림이 그의 딸 김세윤과 목물전을 열었다.

김상림 목수는 전통가구의 형태와 질감을 현대성으로 이어가는 독보적 목수 중의 한 사람이다. 가구의 태를 뽐내기보다 목수의 삶의 태도를 가구에 이입하는 그의 목작업은 그래서, 가구라는 이름보다 ‘목물’로 표현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 김상림 목수 작, 검은사랑

▲ 김상림 목수 작, 가족

 

▲ 김상림 목수 작, 탑사방탁자

 

▲김상림 목수 작, 등받이가 긴 오동나무 의자

 

또 아버지의 순혈주의를 올곧이 내려받은 딸 김세윤은 세대 간의 간격을 유지하면서 시대적 요구를 녹여내는 탁월함을 ‘사방탁자 시리즈’를 통해 전개한다.

아버지 김상림의 30년 목수 이력을 마치 3년에 압축한 듯한 딸 김세윤의 놀라운 기교와 혜안은 앞으로 주목해야 할 신세대 여자목수로 지목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 김세윤 목수 작, 사방탁자 시리즈

▲ 김세윤 목수 작, 선의 오브제(왼쪽) 나무모빌

 

이번 가구전은 ‘아버지와 딸’이라는 감성적 주제만큼이나 목수의 본질을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각별하다. 또한 나무와 인간의 동질성을 보여주는 ‘가족’과 ‘결 시리즈’를 통해 목수의 품격을 재발견하는 따뜻한 목물전이다.

 

목물전은 2020.7.8일부터  7.21일까지 안사동 kcdf갤러리에서 열린다.

 

▲ 전북  삼례문화예술촌 공방에서 마주한 김상림 목수(오른쪽)과 딸 김세윤 목수 

 

???? 사진제공 김상림목공소(재판매 및 DB금지)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뉴스 프레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의견]

댓글쓰기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WOODPLANET Newsletter

우드플래닛 최신기사, 관련정보 등을 이메일로 받아 보실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 하시겠습니까?

우드플래닛은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하여,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함에 있어 정보주체로부터의 이용 동의 여부를 사전에 고지하고 있습니다. 정보주체가 되는 이용자께서는 아래 내용을 확인하시고,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ㆍ수집 이용 목적 : 우드플래닛과 구독자를 위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ㆍ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메일

ㆍ보유 및 이용 기간 : 메일링서비스 해지시 까지(해지시 정보파기)

뉴스레터에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