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역서울 284 협력전시...<가상정거장> 개최

강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1:44:32
  • -
  • +
  • 인쇄
테크놀로지로 촉발된 환경변화에 응답하는 예술가들의 작품 13편 소개
- VR, AR, 게임, 웹투어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현실과 가상, 물질과 비물질을 넘나드는 전시
▲ 고이즈미 메이로 ⓒ Aichi Triennale 2019 Photo_Shun Sato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옵/신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협력전시 《가상정거장》이 11월 23일(화)부터 12월 5일(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다.

역사 속 서울역이 물리적인 장소들을 이어주던 정거장이었다면, 이번 전시에서 문화역서울 284는 여러 가상의 세계들을 잇는 정거장으로 탈바꿈된다. 가상현실과 게임, 비트코인 등 이미 일상으로 다가온 확장 가상세계 (Metaverse) 환경을 예술적 관점으로 관찰하고, 멀티버스(Multiverse) 시대에 필요한 실제와 가상의 문화교류를 실현하는 장소로 변신한다. 전시에서는 테크놀로지로 촉발된 환경변화에 응답하는 예술가들의 관점과 형식을 총 13편의 작품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 김나희 ⓒ Courtesy of the Artist

 

▲ 에란겔 다크투어 ⓒ Virtual Station

 

전시는 김성희 예술감독이 총괄한다. 김 감독은 다원예술을 한국에 자리 잡도록 만든 주역으로, 옵/신과 함께 하는 이번 전시는 다원예술이 장르가 아니라 현대예술의 특성임을 전한다.

고이즈미 메이로의 〈사슬에 묶인 프로메테우스〉는 VR 기술을 활용하여 우리의 몸과 감각이 가상현실로 확장될 때의 공상과학 같은 근미래를 상상한다. 대만의 예술영화 감독으로 유명한 차이밍량의 〈폐허〉는 VR 작품으로는 이례적으로 긴 러닝타임 동안 관객을 영화적 시간으로 초대하며, 싱가포르 대표 현대미술 작가인 호추니엔은 소리와 결합된 VR 작품을 선보인다. 김희천・서현석은 오늘날 현존의 의미를 VR 혹은 AR에 투사하며 그것이 어떻게 변형되고 있는가를 관찰한다.

 

▲ 정금형 ⓒ Courtesy of the Artist

▲ 호추니엔 ⓒ Courtesy of the Artist

 

▲ 차이밍량 ⓒ HTC VIVE ORIGINALS, Photo_Chang Jhong-Yuan


이와 함께 김보용・김지선・정금형・정여름은 뉴미디어로 변형된 재현의 체제와 사유의 방식을 살펴보고, 김나희는 〈미토릭스〉를 통해 사이보그와의 새로운 관계를 통해 인간의 또 다른 관계맺기 방식을 상상한다. 마지막으로 ‘에란겔: (불)가능한 공동체’와 ‘21 Days’ 프로젝트는 온라인 게임을 통해 새로운 사회적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지 질문한다.

공진원 김태훈 원장은 “신기술을 활용한 협력전시 《가상정거장》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일상을 다채로운 관점으로 바라본 예술의 새로운 방식을 공유하고자 한다.”며 “향후에도 역량 있고 우수한 예술가들과 함께 일상 속 문화 재창조 공간으로서 문화역서울 284의 협력전시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우드플래닛.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