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img

[해외 인테리어] 삶의 지향점을 보여주는 느슨한 공간
지난겨울, 건축가 부부는 신중하게 자신의 집에 함께 살고자 하는 것들을 선택했다. 까다로운 집주인 행세를 하려던 것은 아니었고, 단지 그녀와 그녀의 남편 컬런의 성향과 잘 맞아야 함께 더 즐거운 생활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미국 텍사스 주의 주도 오스 ... 2020.07.01 [허재희 기자]

thumbimg

갤러리 자작나무 하행은 展 ‘인간적인 너무나 자연적인’
종로구 사간동 갤러리 자작나무에서 젊은 화가 하행은의개인전 ‘인간적인 너무나 자연적인’을 이달 3일부터 14일까지 연다.노인과 아이가 한 몸으로 살고 죽는, 상치와 상존의 기구한 운명에도 불구하고 생을 낙관적으로 보듬으려는 하행은 작가만의 강렬한 시각으로 전한다.30대 ... 2020.06.24 [김기진 기자]

thumbimg

정규옥 작가의 '이해하지 못한 말들'展
“미숙하고 불확실한 것들, 비가시적인 것들은 언제나 나를 움직인다. 명확하게 떨어지는 것들은 오히려 나를 불안하게 한다. 눈에 보이는 것들은 언제나 내 것이 아닌 것 같다.”지각과 비지각, 장소와 비장소, 상상과 비상상의 혼재는 ‘추상’이라는 언어로 재정의한 정규옥 작 ... 2020.06.23 [강진희 기자]

thumbimg

목수의 집, ‘폴앤리나 맨션’
집은 작다.직접 만든 가구와 분위기, 이웃을 대하는 말과 행동을 보면 그들의 마음은 결코 작지 않았다. 일과 여가, 시골과 도시, 사람과 사람들 사이에서 균형을 잘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폴과 리나. 집 안 가구와 공간, 삶과 공간의 균형은 어떻게 맞춰가고 있을지 궁 ... 2020.06.21 [강진희 기자]

thumbimg

의도적인 미완성으로 독특한 구조를 얻은 집, Cut Paw Paw
'Cut Paw Paw'의 현관만 보자면 호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웨더하우스 중 한 채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집 안으로 들어가거나 마당으로 몇 걸음 더 들어서면, 예상치 못한 ‘기다란 반전’을 목격할 수 있다.단조로운 입구와 달리 길게 열 ... 2020.06.17 [서민경 기자]

thumbimg

2020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개최
올해로 2회를 맞이한 한국의 디자이너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디자인 공모전 ‘2020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Korea+Sweden Young Design Award)’가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 주관으로 개최된다. 이 공모전은 열 ... 2020.06.17 [강진희 기자]

thumbimg

29CM, ‘완판 기록’ 케이스티파이X헬로키티 에디션 국내 단독 재출시
온라인 셀렉트숍 29CM(대표 윤자영)가 케이스티파이와 헬로키티의 협업 컬렉션을 국내 단독으로 19일 재출시 한다.케이스티파이는 BTS, 기생충, 생로랑, 코카콜라 등과도 협업을 진행한 글로벌 테크 액세서리 브랜드로 현재 180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매 컬렉션이 공개 ... 2020.06.17 [강진희 기자]

thumbimg

EU게이트웨이, 현대 유러피언 디자인 전시상담회 7월 개최
유럽 각국의 인테리어 트렌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EU게이트웨이 ‘현대 유러피언 디자인 전시상담회’가 7월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다.주한EU대표부가 EU 기업들과 국내 인테리어 디자인 분야의 산업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주최하는 이번 상 ... 2020.06.17 [강진희 기자]

thumbimg

즐거운 목공 인생 만들기
가구가 아닌 다른 형태의 나무가 있는 공간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싶었다. 그래서 찾은 곳이 책이 가득한 헤이리의 북카페 포레스타였다. 의도한 것은 아닌데 이곳은 인터뷰이인 테일러가 자주 들러 가구 스케치업을 하는 곳이라고 했다.미국 미시간 주에서 온 테일러는 초등학교에 ... 2020.06.16 [허재희 기자]

thumbimg

그의 심장엔 목공 장인이 산다
언제나 느끼는 것이지만 인간의 삶이라는 것은 정말이지 한 치 앞도 내다볼 수가 없다. 호서대학교에서 영어 회화와 작문을 가르치는 데이비드 그린 역시 이 말에 동의할 것이다. 그저 영어를 가르쳐 돈을 벌면서 세계를 여행하겠다는 원대한 꿈을 품고 첫 여행지로 택한 한국에 ... 2020.06.16 [허재희 기자]

thumbimg

우리의 부엌을 곱씹게 하는 배오개 부엌 박물관
우리의 부엌이 점점 내몰리고 있다. 협소해진 공간을 따라 음식에 대한 추억마저 메말라간다. 특히 원룸에서 부엌은 사치다. 두세 칸짜리 조리대를 부엌이라고 정의하기도 애매하다. 설령 부엌이 잘 갖춰졌더라도 시간에 쫓겨 사는 현대인들에게 부엌은 침실과 화장실 보다 발길이 ... 2020.06.15 [이다영 기자]

thumbimg

비우고, 남기고, 채운 이화동 재생건축 목인헌
이화동은 도시 발전사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곳이다. 일제 강점기에는 일본인들을 위한 고급주택이 지어졌고, 한국전쟁 직후에는 농촌을 떠난 이주민들이 몰려들어 거대한 판자촌을 형성했다가 대한주택영단(현 한국토지주택공사)이 1958년 대단위 도시계획의 일환으로 무허가 ... 2020.06.14 [육상수 칼럼니스트]

thumbimg

일물일목(一物一語) 나무작가, 김민욱
김민욱에게 나무 작업은 하나의 사물을 찾는 것과, 사물의 형태를 다듬는 자신이 손이 멈출 때를 놓치지 않는 정서의 흐름이다. 그에게 나무는 디자인의 출발점이자 나무일에 쏟는 여정의 완성 그 자체인 셈이다. 하나의 사물에는 오직 하나의 명사만이 존재한다고 믿었던 플로베 ... 2020.06.14 [장상길 기자]

thumbimg

대전 ‘바른나무공방’ 김정목 목수의 유려한 곡선 가구를 만나다
아무리 좋아하는 것이라도 그것을 자신의 업으로 삼고자 할 때는 그 일을 잘할 수도 있는지, 또 언제까지 지속할 수 있을지 고려해야 한다. 대전 바른나무공방의 김정목 목수는 이 모든 걸 고려해 일찌감치 23년에 목수의 길을 걷기로 했다.바른나무공방의 시작을 물었더니 20 ... 2020.06.10 [허재희 기자]

thumbimg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특화전,‘보존과학자 C의 하루’개최
국립현대미술관은 보존과학을 소개하는 상반기 기획전 <보존과학자 C의 하루 (Conservator C’s Day)>를 5월 26일(화)부터 10월 4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청주(미술품수장센터, 이하 청주관)에서 개최한다. <보존과학자 C의 하루> ... 2020.06.07 [편집부 ]

thumbimg

이케아, 비즈니스 고객을 위한 ‘이케아 포 비즈니스(IKEA for Business)’ 제공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 이케아코리아가 6월1일부터 비즈니스 고객 대상의 ‘이케아 포 비즈니스(IKEA for Business)’를 선보이며, 비즈니스 공간 개선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의 좋은 생활을 돕기 위한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이케아 포 비즈니스(IKEA fo ... 2020.06.02 [이인혜 기자]

thumbimg

공예산업, 점진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영세사업체로 머물러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의 ‘2019 공예산업실태조사’에서 우리나라 공예산업 전체 매출 규모가 4조 2,537억 원으로 지난 3년 동안 19.7% 증가했다. 공예산업을 제조‧생산과 유통‧판매/수공예와 일반공예로 분류한 이 조사에서, 평균 종사자 수 2.3명의 사업체가 ... 2020.06.02 [유재형 기자]

thumbimg

풍수지리가의 안목으로 해석한 이정섭 가구
이정섭의 2017 가구전은 매우 의미 있었다. 10년 전, 그는 목재의 생태적 감각을 통해 가구의 볼륨감을 세상에 선 보이며 화려하게 등단했다. 다시 10년, 가구의 경계에서 벗어나 건축과 공간의 뼈대를 만들어 갔다. 건축은 1인의 상상력보다 거친 협업의 결과물이면서 ... 2020.05.21 [육상수 칼럼니스트]

thumbimg

[김윤관 목수노트 ④] 목수의 ‘직업’ 유형에 대하여
한국은 아직 목가구 시장이 안정화되지 않았다. 순수하게 ‘목가구 시장’이라고 말할 때 과연 ‘시장’이라는 용어를 쓸 만한 규모의 무언가가 있는지도 의심스럽다. 그저 가구시장 혹은 리빙시장의 한 켠에 몹시 작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러한 상황에서 목수의 활동 ... 2020.05.21 [편집부 ]

thumbimg

어느 가구 디자이너의 탐나는 영리함
가구디자이너 임문택의 전업은 광고디자이너였다. 심지어 ‘잘’했다. 좋은 아이디어를 빨리 산출할 수 있었고, 클라이언트들은 그의 아이디어와 작업 결과물을 좋아했다. 마흔 중반에는 미국의 광고업계를 정복하기 위해 삶의 터전을 미국으로 옮겼고, 7년 만에 메이저 광고 회사의 ... 2020.05.21 [허재희 기자]